NOTICE 



이번에는 분위기를 바꿔서 야생에서 자라는 '취나물'을 종류별로 올렸습니다.


'미역취(국화과)' --- 늦여름부터 초원에서 자라는 '미역취'는 노란 꽃이 상큼한 느낌을 주는 식물.




'참취(국화과)' --- '취나물 중에 으뜸이라서 이름에 '참'이라는 접두어가 붙었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특히 이빨빠진 것처럼 듬성듬성한 꽃잎은 보고있어도 '풉!' 하고 웃음이 새어나옵니다.




'개미취(국화과)' --- 이름은 빨빨거리며 부지런한 '개미'라고 붙었지만 전혀 개미의 이미지와는 어울리지 않네요.

                           그러나 무성한 잡목 속에 뜬금없이 불쑥 보이는 까닭에 ..더구나 요즘처럼  쑥부쟁이..벌개미취..좀개미취..들 때문에 헷갈리게합니다.   



  

'좀개미취(국화과)' --- '개미취'에 비하면 꽃잎도 가늘고,잎도 가늘어서..어딘지 모르게 약하고 애처로워 보이는 아이입니다.







'식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취나물...  (28) 2018.10.11
봄에 피는 꽃  (26) 2018.06.08
조팝나무 外  (22) 2018.05.09
꽃마리  (24) 2018.04.19
풍도바람꽃  (16) 2018.03.12
풍도의 봄꽃  (18) 2018.03.05



추분이 지나고부터 눈에 띄게 낮의 길이가 짧아지며 밤이 길어지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불과 한 달전 까지 이시간이면 먼동이 밝아오는 기미가 보이는데..이제는 아직 어둠이 걷히지 않았습니다.

시장길로 들어가는 길을 선택할때면 주로 상인들이 많이 살고있는 골목을 일부러 지나가게 됩니다.

화물차와 리어카 또는 자전거에는 지난 밤 늦게까지 싣고 나르던 물건들이  가로등의 희미한 불빛에 모습을 보이는 곳.

길바닥은 작업을 마치고 깨끗이 빗자루질 흔적이 남은 길이 정겹습니다.



작고 긴 골목길을 이리저리 걸으며 맑은 새벽공기에 심호흡을 합니다. 

한쪽에는 밝은 가로등 불빛이 밤새워가며 어둠을 밀어내는군요.

이제 이곳을 지나면  골목시장이 나올 것을 기대하며 부지런히 발걸음을 합니다.



현재 시각이 새벽 5시...

시장길에는 벌써부터 하나 둘씩 불을 밝히고 일찍 들어오는 용달화물차의 물건을 받을 준비를 마치고,

가게안에 넣어두었던 집기들을 조용히 밖으로 내놓으며, 가게 밖 좌판에 덮혀있는 비닐덮개를 열어서 밤새 이상이 없나?를 점검해봅니다.

해장국집에서는 밤새 끓인 가마솥 뚜껑부터 열어서 휘~휘 저으면서  잘 우러난 뽀얀 곰국국물에 만족한 국밥집 사장님은 흐믓한 표정을 보입니다.

한 달에  4~5일은 새벽길이 일상이 되어서 이제는 낯익고 또 포근한 느낌이 듭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벽길  (30) 2018.10.02
도심 피서  (22) 2018.08.08
소나기  (28) 2018.07.09
세운상가 9층 옥상정원 View  (30) 2018.06.18
명동거리  (24) 2018.03.20
겨울 - 세월의 강  (16) 2018.01.17
 이전  1234···270   다음 

fotowall :: ncloud RSS Feeds today : 19   yesterday : 30
total : 79,257

티스토리 툴바